그러니까 벌써 "단편영화 소통의 장"이라는 슬로건으로 유에포 서비스를 시작한지도 어언 3년하고도 3달이 흘렀네요. 처음 서비스를 기획할때 너무 많은 욕심을 부린 탓에 앞으로 사용될지도 모를 기능까지 다 집어넣으려고 했던 것이 현재 이렇게 서비스가 배배 꼬여서 어설픈 웹 서비스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꼬인 것을 풀고 더 새로운 기능을 넣는다고 중간에 업그레이드 작업을 한것이 결국 더 큰 욕심을 부리고 말아서 되돌리지 못할 현재 상황까지 오게 된것 같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에포 서비스의 업그레이드는 지속적으로 진행됩니다. 그래서 조만간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하려고 합니다. 이번에는 욕심을 줄인다고 줄였는데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사실 디자인적으로 큰 변화는 없을지도 모르겠네요. 껍데기 보다는 내부 정돈에 촛점을 맞춘 업그레이드라서요.

아무튼, 이글의 요지는 지금부터입니다.
유에포 업그레이드 작업으로 인해서,
- 지금 이시간 부터 작품 등록을 할 수 없습니다.
- 아직 정확한 일정은 알 수 없지만 조만간 만 하루 정도 사이트 문을 닫습니다.
- 8월 3째주 부터는 로그인 및 회원가입도 할 수 없습니다.
- 8월 4째주 어느날 부터는 지금과 같이 로그인, 회원가입, 작품등록이 가능합니다.
- 웹이 업그레이드 되는 시점 부터 무기한 아이폰 앱이 작동 하지 않습니다.

(아이폰 앱은 웹과 연동해서 돌아가는데 바뀌는 웹에 맞추어 앱을 다시 만드는데 시간이 걸리고요, 또 완성되어도 애플에서 승인해주시는데 시간이 걸릴것으로 예상됩니다)

하루 정도를 제외하고는 유에포에서 작품 관람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렇게 정확하지 않은 일정을 알려드릴 수 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서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빵빵한 개발자들 많은 포탈들도 예정된 시간에 제때 오픈하는 것은 못봤거든요.. 물론 그들은 유에포 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할일도 많겠지만요...

업그레이드 완료되는 그 시점까지는 유에포 페이스북 페이지(http://facebook.com/youefo)나 트위터(http://twitter.com/youefo)에서 소통합니다. 페북이나 트위터를 안하시는 분들은 이곳의 댓글이나 Q&A에 글 남겨주시면 됩니다. 아무튼, 유에포에 하고 싶은 이야기를 적어주세요. 이용하다고 필요하다고 느낀 기능도 좋고요, 불편한 점도 좋고요, 또는 좋았던 점도 좋고요.

마지막으로 '스티븐 제이 굴드' 교수의 책, <풀하우스> 표지의 글귀를 적어봅니다.
"진화는 진보가 아니라 다양성의 증가다"

유에포는 "진화"하고 싶습니다.


가능한 변화들

본 포스터는 이 글과 아무 연관성이 없습니다. 낚시용입니다. -.-;;


신고
Posted by youef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렇게 주목받는 영화를 만들고 싶으세요?

유에포에서 영화를 상영해야 하는 첫번째 목적이
소통()주목(注目)에 있다는 것은 이미 말씀 드렸습니다.

지금까지는 영화제를 통해서 단편영화들이 소통되고 수상을 통해서 주목받을 수 있었다면,
유에포에서는 시간과 공간의 제약없이 관객과 소통이 가능하고, 관객에 의해서 주목 받을 수 있습니다. (사실 현재 소통은 원할하게 되어지고 있으나 주목에 관해서는 좀 미흡한것이 사실입니다.)
여러분이 단편영화를 제작하는 가장 큰 이유가 무엇인지 생각해보세요~


여기 유에포에서 영화를 상영해야 하는 두번째 이유가 있습니다.
요즘에 유에포가 기사화 되고 영화 매니아들의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면서 유에포에서 상영중인 작품의 배급(?)이 조금씩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작품 문의가 들어오면 직접 작가와 연락해서 작품을 문의한 쪽에 저작권자의 연락처를 알려주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즉, 지금까지는 소통과 주목의 목적으로 유에포에서 상영했다면 앞으로는 여러분의 작품이 유에포에서 상영됨으로써 -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  돈을 벌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오프라인에서 작품 상영을 원하는 곳도 있었고요, 방송국에서 작품 상영을 원해서 연결해 주기도 하였답니다. 물론 "후불제 관람료" 역시 계속 운영되고 있습니다. 아직은 예상보다 참여가 좀 적은듯 합니다. 좋은 작품을 보았다고 생각 되면 주저없이 "후불제 관람료" 클릭을 부탁드립니다~ ^^*  버스비에도 못미치는 단돈 600원입니다.

여러분이 만든 단편영화들은 관객과 소통하기를 간절히 원합니다.


유에포에서 작품상영방법은 이곳 링크를 참고하세요.

고맙습니다.
신고
Posted by youef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08.10.29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경미 감독님 '잘돼가? 무엇이든'을 찾다가
    알게되어 재밌게 보았습니다.
    유에포가 조금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질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youefo 2008.10.29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 운영한지 10달이 넘어서 첫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ㅠㅠ (감격의 눈물)
      물론 기간에 비해서 글 수는 빈약히지만...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알 수 있게 유에포도 노력하겠습니다.
      ㅇㅇ님께서도 주변에 관심있는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주세요~ ^^

      고맙습니다.

      (첫 트랙백은 누가 걸어 주시려나??? @,.@)

  2. 거대짱구 2008.11.12 23: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에포란 사이트가 있는지 처음 알게 되었네요.
    알게되서 반갑습니다.
    대충 훑어보고 왔는데 많은 작품들이 있더군요.
    더 많은 작품 볼수있게 되길 바랍니다. ^^

  3. 당싯 2008.11.19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좋은 사이트가 있었다니!!!
    영화 감독을 꿈꾸는 제겐 정말 유익하고 도움이 돼는 사이트이네요~
    이런 좋은 사이트가 제작이 돼어서 너무나 기쁩니다 ^^
    유에프오 화이팅!

    • youefo 2008.11.19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싯님의 꿈을 이루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을 드릴 수 있다니 기쁘기 한이 없습니다.
      꼭 꿈을 이루시기 바랍니다~
      화이팅~!!!


제4회 숭실대학교 영상제 출품 작품이 오늘부터 유에포에서 상영되고 있습니다.
총 49편인데요, 고등학생들이 만든 작품도 많이 있네요.

극영화는 물론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실험영화 등 장르도 다양합니다.
고등학생의 작품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수준 높은 작품도 다수 있고요, 그들만이 만들 수 있는 재기 발랄한 소재의 작품도 있답니다.
숭실대학교 영상제 출품 작품을 통해서 요즘 학생들은 어떤 생각을 하며 살아가고 있는지 살짝 들여다보시기 바랍니다.

제4회 숭실대학교 영상제 출품 작품 보기

신고
Posted by youef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